EXHIBITION
공유하기
소쇼, 아티스트 프루프, 팩, 팩토리2, 카스코 그룹전
TAKE ME HOME
일시
2019.03.15 - 2019.05.26
장소
갤러리2, 갤러리3, 아넥스2, 아넥스3, 머신룸
작가
소쇼, 아티스트 프루프, 팩, 팩토리2, 카스코
전시소개
TAKE ME HOME
작가 혹은 기획자들이 구성한 독립적인 공간에서 작품을 소개함과 동시에 그 작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들이 최근 몇 년 사이 눈에 띄는 활동을 보이고 있다. «테이크 미 홈 (Take Me Home)»은 최근 생겨나기 시작한 전시 및 판매 플랫폼들을 소개하고 그 현상을 다루어보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을 기반으로 생겨나기 시작한 플랫폼 중 일부를 선별하여 한 자리에 모았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플랫폼들-소쇼, 아티스트 프루프, 팩, 팩토리2, 카스코-은 공통적으로 미술/디자인과 관련된 ‘경험’에 대해 언급한다. 여전히 작품 자체를 판매 혹은 구입하는 행위에 대한 진입장벽은 높은 편이지만 이들은 예술을 중심으로 관람자/소비자가 직접적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러 장치들을 고안해냈다. 또한 작품을 일상 속으로 들여오기 위해 여러 시도들을 이어오고 있다. 참여 플랫폼들은 예술과 관련된 유/무형의 것을 ‘판매’하지만 각기 다른 방향성을 추구한다. 소쇼(SOSHO)는 작년까지 을지로에서 소쇼룸을 운영하며 전시장과 쇼룸 사이의 경계에서 공간 자체에 놓여 있는 작품과 관람자간의 경험을 연출했다. 2019년부터는 종로구 계동으로 확장 이전해 '예술 컨설팅 솔루션'을 제안하는 초기 단계의 접근법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콘텐츠를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아트-오브제’와 ‘리빙-오브제’의 경계에서 작가와 협업자들이 ‘실용적 예술성’을 고민하고 실험하는 과정을 시각화하는 작품 시리즈를 선보인다. 아티스트 프루프(Artist Proof)는 에이피숍(AP SHOP)을 통해 최경주의 작품과 함께 할 공간의 배경음악, 고객 응대 태도까지 세심하게 조정해가며 관람객이 체험하는 공간 자체에서의 경험을 신중하게 배려한다. 실질적인 공간 운영은 트럼펫 연주자 이동열이 맡고 있으며 판화를 기반으로 한 작품과 상품들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2016년 처음 에이피숍을 시작할 당시에는 각자의 작업과 음악을 자유롭게 선보이고 이를 토대로 삶을 영위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목적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의 에이피숍은 보다 확장된 영역으로 더 나아가 다른 장르의 창작자 혹은 레이블과의 협업을 선보이며 작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에이피숍 생성 이후 지금까지 해왔던 다양한 실험의 결과물들을 아카이빙하고, 올해 3주년이 된 에이피숍이라는 물리적 공간에서 시도했던 창작자들과의 협업 경험을 총망라한 '도시시(CITY POEM or DOSISI) 프로젝트'를 위한 파일럿을 선보이고자 한다. 팩(PACK)은 예술가들의 작품을 40x40x40cm라는 규격에 맞게 자체 제작한 큐브에 담아 작품을 선보임으로써 초압축적인 형태의 전시/판매 플랫폼을 형성한다. 사람들이 보다 쉽게 미술 작품을 구매하는 경험을 할 수 있는 형태를 고민하며 시작되었다. «테이크 미 홈»에서는 올해 6월 개최 예정인 «PACK 2019: 모험! 더블크로스»의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그 동안 팩에 참여한 작가 중 ‘PACK’의 성격을 뚜렷하게 보여준 5명(팀)-김정태x카일러황, 문이삭, 박동균, 장다해, 황수연-이 참여해 이들의 대표작품과 팩에 출품했던 작품을 대조하며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차슬아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PACK 2019: 모험! 더블크로스»의 ‘얼리버드 조각 티켓’을 한정 판매한다. 팩토리2(FACTORY 2)는 2002년 갤러리 팩토리라는 이름의 전시공간 겸 아트숍으로 문을 연 이후 시각예술의 범주에만 머무르지 않는 다양한 예술적 시도와 퍼블릭 프로그램을 기획 및 실행해왔다. 또한 팩토리 에디션이라는 자체 브랜드를 만들고 여러 예술가 및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디자인 제품과 예술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2018년 1월, 갤러리 팩토리는 팩토리2로 공간의 이름을 새로이 짓고 콜렉티브 체제로 운영 방식을 변경하며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였다. 이번 전시에서 팩토리2는 에디션 사업을 시작한 2012년부터 최근까지 만들어진 에디션들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사용되고 작동하고 있는지 살펴봄과 동시에 시즌 2의 새로운 에디션을 제작한다. 전시에서는 이를 위한 리서치 과정을 오픈 할 계획이다. 티엘과 오큐파이 더 시티, 그리고 에어 오브 준은 카스코(CASUKO)라는 새로운 협업 플랫폼으로 이번 «테이크 미 홈»전시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카스코는 제품 디자이너(티엘)와 패션 디자이너(에어 오브 준), 그리고 그래픽 디자이너(오큐파이 더 시티)로 구성된 콜렉티브로 여러 상업 프로젝트와 전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협업을 해왔던 경험을 발판 삼아 새로운 플랫폼을 함께 운영하기로 했다. 필요에 의해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서로의 전문 분야에 대한 자문을 구하는 부분에서 더 나아가, 그간의 신뢰와 작업적 시너지를 바탕으로 한 본격적인 협업 프로젝트를 운영하기 위함이다. 이번 전시 구성 또한 이 성격을 그대로 반영한다. 평면과 입체를 오가며 작업하는 세 팀의 특성을 반영하되, 기존의 용도와 목적이 확고한 작품/제품들을 오브제화 하고 이를 어떻게 다시 생활 속으로 가지고 들어올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한다. «테이크 미 홈»에 소개되는 플랫폼들은 더 이상 영리와 비영리의 이분법적인 방법으로 전시 공간을 구분 짓지 않는다. 또한 예의 대안공간이나 포스트 대안공간과 같은 명명으로 묶어 두기에도 한계가 있어 보인다. 창작자들은 활동의 주체가 되어 지속적이고 자주적인 생존을 위해 그들의 작품 혹은 작품과 연관된 유/무형의 작품과 제품을 효과적으로 선보이고자 할 뿐이다. «테이크 미 홈»에 참여한 플랫폼 외에도 ‘판매’와 ‘경험’을 내세운 창작자들의 플랫폼과 새로운 시도들은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현상의 극히 일부만을 엿볼 수 있겠지만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시도들을 경험해보며 동시대 예술에 나타난 의미 있는 현상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소쇼(SOSHO) 소쇼룸은 “미술작품이 리빙 스페이스로 들어온 이후에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구체화시키며 특정 프로토타입을 다양한 프리뷰 성격의 예시안으로 제안하고 보여주는 공간이다. 독립 기획자 황아람과 미디어 설치 작가 김민경이 2016년에 설립했다. 이들은 전시를 설계하고, 감상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했는데, 중립적이고 불변하는 화이트큐브와 달리 소유자의 취향과 작품에 따라 공간이 바뀌는 일종의 ‘리빙 쇼룸’을 만들었다. 작가 김수연과 식물상점(강은영), 박현정, 퍼폼 데이터팩, 서울핑퐁클럽, 윤향로, 이미정, 엄유정, 이수경, 임소담, 호상근이 소쇼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소쇼룸은 2019년 종로구 계동으로 확장 이전하여 소쇼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리뉴얼 오픈한다. 기존의 '예술 컨설팅 솔루션'을 제안하는 초기 단계의 접근법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컨텐츠를 확장할 예정이다. 아티스트 프루프(Artist Proof) 아티스트 프루프는 판화가 최경주의 프린팅 레이블이다. 트럼펫 연주자 이동열과 함께 서울 북창동에 에이피숍(AP SHOP)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현재 위치에 문을 연 에이피숍은 올해로 3주년을 맞이했다. 에이피숍에서는 회화, 판화, 오브제, 포스터 등 오리지널 작품과 미술 작품에서 파생된 다양한 상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며 매월 소규모 콘서트 에이피숍 라이브(AP SHOP LIVE)를 개최한다. 또한 다양한 예술가들과의 협업 전시, 공연, 워크숍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일랜드 Island»(2018, 갤러리 팩토리)에서의 개인전을 비롯해 «층과 사이»(2017-2018,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등의 전시에 참여했으며 브랜드, 미술관, 출판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팩(PACK) 팩(PACK)은 1년 마다 열리는 압축적인 형태의 전시/판매 플랫폼이다. 조금 더 손에 잡히는 미술의 형태를 제안하여, 작품의 ‘제작-전시-관람-유통’으로 이어지는 미술의 생산과 소비의 과정을 보다 매끄럽게 연결 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특수 제작한 40x40x40cm 큐브에 작업자들의 작품을 담아 관람자/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장을 연다. 리사익(Riverside Express)에서 기획한 ‘PACK’은 2017년에는 무대륙과 망원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8년에는 공간 사일삼에서 행사를 개최했다. 매 회 기획자들이 새로운 예술가들을 섭외하고 큐브에 맞게 소량 제작한 한정판 작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 판매한다. 팩토리2(FACTORY 2) 갤러리 팩토리는 2002년 12월 삼청동과 사간동 사이 팔판동에서 전시공간 겸 아트숍으로 시작된 이후 시각예술의 범주에만 머무르지 않는 다양한 예술적 새로운 시도와 퍼블릭 프로그램을 기획 및 실행해왔다. 2005년 가을 서촌에 위치한 창성동으로 이전하여 국내외 현대미술 작가, 디자이너, 공연기획자와의 협업으로 전시 기획, 퍼블릭 아트 커미션, 출판 및 디자인 제품 개발을 하고 있다. 또한 갤러리 팩토리와 다양한 예술가 및 디자이너 간의 고유한 콜라보로 만들어지는 디자인 제품과 리미티트 에디션 작품의 브랜드로서 팩토리 에디션을 선보인다. 포스터, 사진, 조각 작업에서 패션 액세서리에서 디자이너 가구 등 참여하는 예술가의 다양함만큼 그 종류도 다양하다. 팩토리2(FACTORY 2)는 갤러리 팩토리의 두 번째 시즌을 일컫는 새로운 공간의 이름으로 예술가, 기획자들이 데뷔 및 연구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조직하고 미술, 건축, 디자인, 퍼포먼스 등의 교류가 활발히 일어나는 열린 장소를 지향한다. 2018년 1월부터 팩토리 콜렉티브를 중심으로 새롭게 공간을 기획, 운영하기 시작했으며 ‘배움이 일어나는 예술공동체’를 추구한다. 카스코(CASUKO) 올해 을지로 세운대림상가에 새로 공간을 열게 되는 카스코(CASUKO)는 도심 내 생산의 중심지인 을지로 일대를 거점으로 삼고 활동하는 티엘(TIEL 제품디자인, 을지로), 에어 오브 준(Air of June 패션디자인, 동대문), 오큐파이 더 시티(Occupy The City 그래픽, 충무로)가 함께 운영하는 플랫폼이다. 여러 상업 프로젝트와 전시 경험을 통해 지속적으로 협업을 해왔던 세 팀은 작업실을 공유했던 경험을 발판 삼아 쇼룸이자 스튜디오로서 기능하는 별도의 공간을 새롭게 선보인다. 필요에 의해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서로의 전문 분야에 대한 자문을 구하는 부분에서 더 나아가, 그간의 신뢰와 작업적 시너지를 바탕으로 한 본격적인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해나가고자 한다.
주요작품
상세정보
장소

갤러리2, 갤러리3, 아넥스 2, 아넥스 3, 머신룸

작가

소쇼, 아티스트 프루프, 팩, 팩토리2, 카스코

일시

2019.03.15 - 2019.05.26

주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문의

02-6929-4460

티켓구매 안내
성인 5,000원
청소년(만 8세 ~ 만 18세) 4,000원
우대(만 65세 이상, 장애우) 4,000원
기타

*유료회원은 별도 예약없이 현장에서 바로 구매 가능합니다.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2시에 도슨트 투어가 진행됩니다.